2013 크로키 및 손풀기

20131224

거의 한달간 크로키도 안 했구나!

외주일 없는 동안 최대한 쉬고 놀면서, 그림이 그리고 싶어지기를 기다렸는데-

이게 대놓고 기다리면 오히려 그 마음이 달아나나 보다 ㅋㅋ 전혀 그럴 마음이 안 생김. 당황할 정도 ㅋㅋ

그래도 그만큼 열심히 잘 놀았음!

 

오랫만에 크로키를 하면서 느낀게... 실루엣은 오히려 느낌위주로만 가고, 근육의 세부디테일은 더 단단하게 공부를 해야할 것 같다.

당분간은 일 때문에 시간이 안나겠지만, 틈틈이 근육공부 다시 해야겠다. 있는 자료만 해도 공부할 게 산더미.

 

 

 

---------------------------------------------------------------------------------------------------------------------------- 

20131112

으하하하하하 방안에 공기가 차갑다 ㅋㅋㅋㅋ 손이 얼었다 선도 얼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지금 이런데 한 겨울 어떻게 하지 ㅋㅋㅋㅋ 으앙 나 쥬금

 

 

 

---------------------------------------------------------------------------------------------------------------------------- 

20131111

작업 전 크로키

간혹 사람들이 크로키는 왜 해야하는 거냐고 묻곤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관찰력 향상 등 여러가지 면에서도 도움이 되긴 하지만,

무엇보다 '머뭇거림을 없애기 위해'가 가장 큰 거 같다.

작업을 하다보면, 손이 굳거나 자신이 없을 때 손이 잘 나가지 않을 때가 있는데-

이럴 때 머뭇거림이 있는 것과 없는 것은 작업시간 면에서 엄청나게 차이가 난다.

특히나 백지공포증도 있는 나로서는....

크로키 하나하나의 완성도와는 무관하게 크로키를 한다는 행위 자체가 가져다주는 속도감이 이후작업에 엄청 도움이 된다.

 

 

---------------------------------------------------------------------------------------------------------------------------- 

20131110

오랜만에 손풀기 재개!

이제 손풀기는 기본으로 매일 할 작정인데 음 어떻게 잘 유지될지 모르겠네요 ㅋㅋ

그리고 외주일로 인해 많이 돌아갔던 생활리듬은 차차 정상리듬으로 되돌릴 예정입니다.

퐈이팅!

 

 

 

 

---------------------------------------------------------------------------------------------------------------------------- 

20130901

드디어 방에 형광등을 고쳤다!

이제 맘 놓고 작업할 수 있게 되었다bb

 

 

---------------------------------------------------------------------------------------------------------------------------- 

20130831

 

 

---------------------------------------------------------------------------------------------------------------------------- 

20130830

인체의 미묘한 곡선이 과제.

남자를 그리든 여자를 그리든 어느정도의 섹슈얼리티가 있어야한다 봄.

그런면에서 내 그림은 너무 금욕적- 변태가 되어야겠다.

인류애를 키워야지!

 

라인드로잉은 선화 외엔 그닥 필요없는 거 아닌가-하는 생각을 했던 적이 있었다.

지금은 정반대... 선을 따냐 안 따냐의 차이일 뿐 라인드로잉은 필수다.

정확히 형태를 그려놓지 않으면 뭉개고 뭉개다가 최후의 최후까지 해야할 일을 미루게 될 뿐이다.

 

----------------------------------------------------------------------------------------------------------------------------

20130829

여체공부 및 선스케치 연습

 

 

속도가 느려져서 형태들을 다 그려넣지는 못하는 상태. 그나마 어제보단 낫다.  

 

----------------------------------------------------------------------------------------------------------------------------

20130820+20130828

파란선이 20일이고 갈색선이 오늘 껀데- 정말 푹! 쉬었나보다 ㅋㅋㅋ 선 쓰는 거 차이 좀 보게...

내일부턴 다시 40개 / 30초로 복귀해서 크로키합니다.

 

 

 

----------------------------------------------------------------------------------------------------------------------------

20130403

간만에 크로키-

그림에서의 차이는 큰데서 오는게 아니라 작은 것에서부터 생겨나는 거라는 생각이 드는 요즘.

작고 미묘한 걸 잘 다루는게 가장 큰 스킬인 거 같다.

 

 

 

-------------------

20130311

 

 

----------------------------------------------------------------------------------------------------------------------------

20130307

크로키도 좋긴 한데... 뭔가 액션드로잉이라 해야하나- 움직이는 동세를 효과적으로 그리는 것도 연습을 해야할 거 같다.

 

 

 

----------------------------------------------------------------------------------------------------------------------------

20130306

직선으로 그려보고 싶으다. 인체공부하다 끊긴 것도 다시 해야지... 덩어리로 사람 보는 것도 훈련을 해야겠다. 민스키같은 님들은 걍 라인부터 예술이던데 부럽부럽... 우만연 누드크로키 다시 하고 싶다

 

 

----------------------------------------------------------------------------------------------------------------------------

20130305

크로키하는 거 자꾸 까묵. 그래서 선도 막 지맘대로 ㅎㅎ 덩어리로 인체를 보는건 당췌 익숙해지지가 않는다. 예전보다야 나아졌지만-

그리면 그릴 수록 내가 얼마나 안 그리고 있는지 깨닫게 되는 아이러니.

그래서 제일 처음에 한두장 그려보고 실망하고들 하는 거 같다. 뒤로 갈수록 실패 한두번이야 당연한게 되니까-

컴 부품 주문한 거 조립하고, 곧 모니터도 도착하면 집에서도 많이 그려야겠다.

아, 그리고 배경도 공부해야지.

 

----------------------------------------------------------------------------------------------------------------------------

20130220

김정기씨는 그냥 막 그리는 거 같아도 투시같은게 다 맞던데 도대체 얼마나 그려야 그렇게 되지? ㄷ

열심히 해야지!

 

 

 

 

--------------------------------------------------------------------------------------------------------------------------- 

20130131
취업한지 2년 반을 넘어갈 때까지 인체공부 책을 제대로 떼어본 적이 없다는 걸 반성중이다. 그래서 하루 한두장이라도 매일 꾸준히 베껴 그리는 중. 그리다보면 항상 느끼는 건데, 예전에 나는 참 그림을 안 그리고 살았다는 거. 괜한 조급함이 느껴질 때마다 '너 아직 덜 그렸어'라고 호통을 쳐줘야겠다. 

 





----------------------------------------------------------------------------------------------------------------------------

20130129

단순하게 구조를 파악하고 단번에 선을 긋는다는게 참 어렵다. 심지어 러프에서 라인 딸 때 조차도 (이미 망설인 선들이 깔려있는데) 정확한 선을 찾아낸다는게, 그래서 한번에 긋는다는게 어렵다. 러프에서 정확히 형태 찾아낼 때 만이라도 제대로 찾아내면 좋으련만. 

 


----------------------------------------------------------------------------------------------------------------------------

20130128

크로키를 넘 오래 쉬었다. 손이 머뭇머뭇 한다 싶더라니... 인체공부는 따로 하고 있는 중. 제대로 하는 건지는 모르지만 하다보면 되겠지 뭐. 방법을 모른다면 일단 저지르고 보는 것도 답인 듯.

 


Trackback 0 Comment 10
  1. giga 2013.02.21 12:32 address edit & del reply

    아마 손가락에 관절염 생길 정도로 그려야 김정기씨 정도 그릴 수 있게 되지 않을까요. ㅜㅜ

    • sunme 2013.03.05 15:14 address edit & del

      ㅋㅋ 그렇겠죠? 신나네요!! 마이 그려야지:)

  2. Has 2013.03.19 23:32 address edit & del reply

    학교에서 크로크 수업한다고 하는데 진짜 모델 새운다고 하더라고요 ㅋㅋㅋㅋ
    으어 인문계고가서 이런수업 받을줄은 몰랏..
    이번기회에 크로키 자주해서 늘리고 싶네여 ㅁㄴㅇㄹ

    • sunme 2013.04.22 15:56 address edit & del

      인문계고등학교에서 실제 모델로 크로키할 정도면... 엄청 좋은 학교네요+ㅂ+ 재미나게 하셨길 바래요 ㅎㅎ

  3. 풍백 2013.04.20 00:01 address edit & del reply

    선미님도 제눈에는 역시 대단한 경지에 있으신분입니다. 보면서 정진하겠습니다.

    좋은그림 감사합니다 ^^

    • sunme 2013.04.22 15:56 address edit & del

      아이쿠우 감사합니다 ㅎㅎ 풍백님도 퐈이팅하세요!

  4. 3DRealms 2013.08.14 12:53 address edit & del reply

    순메님 글 보니 취업을 해서도 공부나 자기개발을 끊임없이 해야된다는 것을 느끼게 되네요 ㅠㅠ

    • sunme 2013.08.15 00:04 address edit & del

      자기개발은 필수인 거 같아요. 물론 회사작업에 최선을 다하면서 얻게 되는 것들도 매우 크고 중요하지만, 자기 눈/손/뇌를 일치되도록 정교하게 세팅하는 것은 회사작업이든 개인작업이든 꼭 해야하는 부분인 거 같아요. 그리고 풍부한 아웃풋이 나올 수 있도록 인풋도 다양하게 해야하구요. 해야할 일이 한 두가지가 아니죠 ㅜ

  5. ZB 2013.08.29 20:27 address edit & del reply

    군더더기 없이도 자연스럽게 필요한부분만 그려내시는것같아서 정말 부러워요 ㅠㅠ
    선미님 그림 보는것만으로도 공부가 되는것만 같은 기분이 드네요 ㅋㅋ

    • sunme 2013.08.30 00:44 신고 address edit & del

      헙... 군더더기 없이 그리는게 제가 제일 안되는거에요 ㅎㅎ 원래 면으로 문질러 그리다보니, 나중에 수정하느라 시간을 엄청 보내더라구요. 선으로 정확히 그릴 수 있다면 그 시간만큼을 확 줄이는 거라 엄청 중요한 부분같아요. 노력해야죠!! 크흡 ㅜㅜ

prev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 21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