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연습_30초 크로키

+20200213

집 모니터와 작업실 모니터의 해상도가 많이 달라서 크로키할 때도 차이가 나네요. 

해상도가 커지면서 더 선명하게 작업하지만... 대신 이미지가 보여지는 크기가 작아져요.

작업실 모니터가 보이는 크기가 좀더 크다보니 크로키 그릴 때의 느낌이 상대적으로 좀더 좋네요. 

크게 보고, 크게 그리니 그런 듯 합니다. 

-----------------------------------------------------------------------------

+20200211

-----------------------------------------------------------------------------

+20200209

하루가 거의 끝날 즈음 크로키를 하면 피곤해서 그런지 감각이 예민하지 못해요. 

두 번 세 번 겹치기 시작하는 선과 강약조절이 안되는 모습을 보면 알 수 있지요. 

되도록 하루의 시작 즈음에 크로키를 해야겠습니다.

-----------------------------------------------------------------------------

+20200208

마라룽샤를 먹으러 건대입구에 다녀왔습니다. 

마라룽샤 소스에 비벼먹는 계란볶음밥은 참 별미였습니다. 

해룡마라룽샤 강남점에는 도삭면이 있었는데 건대입구에는 없더라구요. 

강남점에서만 파나봐요. 도삭면도 먹고 싶었는데 좀 아쉬웠습니다. 

다음에는 양꼬치거리에 있는 도삭면 전문점을 가볼까 싶어요.

밀가루를 줄여야 하는데... 그치만 면류는 다 맛있지 않나요...? 

-----------------------------------------------------------------------------

+20200206

사람들마다 다르겠지만, 나의 경우 인체드로잉을 할 때에는 

내가 기존에 정해둔 '헷갈리지 않는 기준선'들을 적용했을 때 무리없이 표현되는지를 살펴본다.

아무리 똑같이 그려지더라도 이러한 기준선들을 통해 되씹어보는 과정이 빠지면

눈앞에서 사진이 사라지는 순간 또다시 길을 잃게 된다. 

-----------------------------------------------------------------------------

+20200205

속도가 빠르지 않아도 어제보다 조금쯤 나아진다는 건 참 기쁜 일이다. 

-----------------------------------------------------------------------------

+20200204

한달 쉬었다고 속도가 많이 느려져서 머리 없는 애들이 많네요. 

30초 놓치지 않고 끝내는데 의미를 둡니다.

 

꽤 오래 우울했습니다. 

아니, 지금도 그런 중이에요. 

그런데... 둘러보면 저만 그런게 아니더라구요. 

남이 나와 비슷하다고 위안되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사람들과 함께 있다는 건 외롭지 않잖아요. 

너무 생각 많이 하지 말고, 매일 푹 자려고 합니다.

 

 

-----------------------------------------------------------------------------

+20200203

-----------------------------------------------------------------------------

+20200202

아아...닛! 벌써 2020년이라니...! 벌써 2월이라니이이이!!

올해 첫 크로키는 2월에 시작하네요;ㅅ;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2 3 4 5 ··· 21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