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연습_30초 크로키

+20200528

-----------------------------------------------------------------------------

+20200527

-----------------------------------------------------------------------------

+20200525

-----------------------------------------------------------------------------

+20200524

-----------------------------------------------------------------------------

+20200511

-----------------------------------------------------------------------------

+20200423

외출 전 크로키! 집에 와서 자기 전에 단선 드로잉 좀더 해야할 거 같은데...

요즘 모동숲에 너무 빠져있어서 자신은 없습니다...만! 할 거라고 다짐해봅니다.

천년만에 사람 만나러 나가는데 코로나 무서워효.

 

-----------------------------------------------------------------------------

+20200421

조금만 쉬어도 손이 이렇쬬... 

-----------------------------------------------------------------------------

+20200409

-----------------------------------------------------------------------------

+20200329

요즘 n번방 관련 이슈가 터지고 있습니다. 같은 인간들이라고 믿고 싶지 않은 일이고, 불쾌한 일일 수록 외면하지 말고 끝까지 지켜보려고 합니다. 

-----------------------------------------------------------------------------

+20200325

-----------------------------------------------------------------------------

+20200318

-----------------------------------------------------------------------------

+20200317

-----------------------------------------------------------------------------

+20200316

 

-----------------------------------------------------------------------------

+20200314

강의를 하다보면 수강생분들이 종종 컴플렉스에 사로잡히는 모습을 볼 때가 있습니다.

저 역시 끊임없이 반복해왔고, 어쩌면 앞으로도 겪을 일이기도 합니다.

 

부모님이 좀더 지원을 잘 해주셨더라면, 

더 빨리 시작했더라면, 

대학교에서 회화수업을 들었더라면,

대학에 가지 말고 바로 그림을 그렸더라면,

이런 수많은 가정 속에 자신을 괴롭힙니다. 

 

그러나 그 가정은 그런 수많은 가정 뒤로 지금의 부족한 나를,

노력하지 않고 쉬고 있는 나를 정당화하는 행동이기도 합니다.

 

컴플렉스에 시달리고 계신다면

혹시 아무런 행동도 하고 있지 않고, 

머릿속으로만 셈계산을 반복하고 있을 때가 아닌지 떠올려보세요. 

 

반대로 컴플렉스를 벗어나는 방법은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그냥 그림을 그리는 겁니다. 

잘 그리든, 못 그리든 상관없이요.

 

+

30초는 아니긴 하지만...!

포즈마니악이 아닌 일반 사진을 보고 최대한 단선으로 그리기를 시도했습니다.

이 시도가 익숙해질 때가 되면 좀더 그림을 자유롭게 그릴 수 있을 거란 예감이 듭니다. 

 

 

 

 

-----------------------------------------------------------------------------

+20200213

집 모니터와 작업실 모니터의 해상도가 많이 달라서 크로키할 때도 차이가 나네요. 

해상도가 커지면서 더 선명하게 작업하지만... 대신 이미지가 보여지는 크기가 작아져요.

작업실 모니터가 보이는 크기가 좀더 크다보니 크로키 그릴 때의 느낌이 상대적으로 좀더 좋네요. 

크게 보고, 크게 그리니 그런 듯 합니다. 

-----------------------------------------------------------------------------

+20200211

-----------------------------------------------------------------------------

+20200209

하루가 거의 끝날 즈음 크로키를 하면 피곤해서 그런지 감각이 예민하지 못해요. 

두 번 세 번 겹치기 시작하는 선과 강약조절이 안되는 모습을 보면 알 수 있지요. 

되도록 하루의 시작 즈음에 크로키를 해야겠습니다.

-----------------------------------------------------------------------------

+20200208

마라룽샤를 먹으러 건대입구에 다녀왔습니다. 

마라룽샤 소스에 비벼먹는 계란볶음밥은 참 별미였습니다. 

해룡마라룽샤 강남점에는 도삭면이 있었는데 건대입구에는 없더라구요. 

강남점에서만 파나봐요. 도삭면도 먹고 싶었는데 좀 아쉬웠습니다. 

다음에는 양꼬치거리에 있는 도삭면 전문점을 가볼까 싶어요.

밀가루를 줄여야 하는데... 그치만 면류는 다 맛있지 않나요...? 

-----------------------------------------------------------------------------

+20200206

사람들마다 다르겠지만, 나의 경우 인체드로잉을 할 때에는 

내가 기존에 정해둔 '헷갈리지 않는 기준선'들을 적용했을 때 무리없이 표현되는지를 살펴본다.

아무리 똑같이 그려지더라도 이러한 기준선들을 통해 되씹어보는 과정이 빠지면

눈앞에서 사진이 사라지는 순간 또다시 길을 잃게 된다. 

-----------------------------------------------------------------------------

+20200205

속도가 빠르지 않아도 어제보다 조금쯤 나아진다는 건 참 기쁜 일이다. 

-----------------------------------------------------------------------------

+20200204

한달 쉬었다고 속도가 많이 느려져서 머리 없는 애들이 많네요. 

30초 놓치지 않고 끝내는데 의미를 둡니다.

 

꽤 오래 우울했습니다. 

아니, 지금도 그런 중이에요. 

그런데... 둘러보면 저만 그런게 아니더라구요. 

남이 나와 비슷하다고 위안되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사람들과 함께 있다는 건 외롭지 않잖아요. 

너무 생각 많이 하지 말고, 매일 푹 자려고 합니다.

 

 

-----------------------------------------------------------------------------

+20200203

-----------------------------------------------------------------------------

+20200202

아아...닛! 벌써 2020년이라니...! 벌써 2월이라니이이이!!

올해 첫 크로키는 2월에 시작하네요;ㅅ;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2 3 4 5 6 ··· 21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