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연습_30초 크로키

+20190705

어제만큼 예리하진 않지만, 오늘도 예열하고 작업시작. 


-----------------------------------------------------------------------------------------------------

+20190704

오늘은 두꺼운 선으로 한번에 긋기로- 한번씩 브러시를 바꾸거나 두께감을 다르게 하면

내가 주는 필압의 습관이나 느낌들을 조금 낯설게 바라볼 수 있어서 좋다. 

예전보단 선이 흩어지지 않고, 헤매지 않는게 느껴진다. 


-----------------------------------------------------------------------------------------------------

+20190701

오늘은 시간이 많이 없어서 3줄만 했다. 

손의 감각이 올라올 정도로만!


-----------------------------------------------------------------------------------------------------

+20190627

아름다운 걸 관찰하며 사는 삶은 행복하다.

직업이 되는 순간 그저 즐기는 것이 참 어려운 일이 되곤 하지만(어느새 분석하고 있으니까)

그래도 아이처럼 감상하는 그 기분이 그리 드물진 않아서 그럴 땐 참 행복하다.  


-----------------------------------------------------------------------------------------------------

+20190626


-----------------------------------------------------------------------------------------------------

+20190624

오늘도 작업들어가기 전 30초 크로키. 흩어지는 선을 부여잡기.


오늘부턴 운동도 작업도 꾸준히 시작해야한다.

일년간은 열심히 살아보기로 했으니까.



-----------------------------------------------------------------------------------------------------

+20190620

무언가를 이해하는 것은 처음엔 당연히 어렵다. 


우리가 기본기를 이해하는 원리를 레시피라고 생각하면, 

누군가는 직접 수없는 반복과 연습을 통해 하나의 레시피를 만들어낼테고

누군가는 다른 이의 레시피를 보면서 원리를 이해하고 공부를 하게 될 것이다. 


다른 사람의 레시피를 운 좋게도 손에 쥐고 있다고 하더라도, 그 레시피를 그대로 따라 만들어서 맛을 내기 위해서는 수없이 많은 연습이 필요하다. 

레시피의 핵심원리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핵심재료와 핵심타이밍-빠지면 절대 안되는 부분이 무엇인지 연습을 통해 알아야 하고, 그 이외에 곁들이기 위해 가감하는 맛들에 대해서도 어떤 걸 곁들이면 어떤 맛이 나고 어떤 타이밍에 넣으면 어떤 맛이 나는지 수많은 테스트가 필요하다.

그 테스트에는 다른 사람의 요리를 직접 먹어보는 것, 다른 사람의 레시피대로 만들어보는 것, 그 레시피를 벗어나 만들어보는 것, 손에 익을 때까지 연습해보고 또 다른 방식으로 재조합해보는 것 등 다양한 방식들이 포함되어 있다. 때로는 만드는 방식을 떠나 손에 익을 때까지 빠르게 반복해보는 것도 필요하다. 


무엇을 하든 좋지만 단 하나 잊지 말아야 할 것, 부지런히 움직여야 하는 것은 성장하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요소이다. 


-----------------------------------------------------------------------------------------------------

+20190619


------------------------------------------------------------------------------------------------------

+20190617


------------------------------------------------------------------------------------------------------

+20190615

며칠을 울었다. 지금도 멍하니 있다보면 눈물이 난다. 

그래도 며칠 쉬었으니 다시 펜을 잡아야지... 선이 멍청해져버렸지만, 계속 하면 다시 돌아오는 거 아니까. 계속 그리자.


떠난이들도 계속 그리워하면 돌아오면 좋겠다.

------------------------------------------------------------------------------------------------------

+20190612



-------------------------------------------------------------------------------------------------------

+20190610


좋아하던 작가님이 세상을 떠나신 걸 방금 알았다. 얼굴 한 번 보지 못했어도 작가님의 그림에 빠져서 그 세밀하고 탐미적인 그림들 요소 하나 하나 뜯어보던 기억은 생생하기만 하다. 
세상엔 때론 유독 피부가 얇아서 스치는 바람에도 에일듯한 한기로 느끼는 사람이 있다던데, 작가님에게 따뜻한 세상이지 못했던 이 곳이 조금 원망스럽다. 

작가님 그림을 사랑했고, 앞으로도 기억할 겁니다.

>> 키욜님 페이스북 페이지


-------------------------------------------------------------------------------------------------------

+20190605
손의 망설임이 사라지길 기도하며 오늘도 30초 크로키.


-------------------------------------------------------------------------------------------------------

+20190604


마음 편히 즐겁게 하고 싶을 땐 연필질감으로, 좀 긴장하고 싶을 땐 하드 브러쉬로 하면 될 것 같아요. 

제임스 진 전시를 보고 온 뒤 손 스케치가 너무 하고 싶어서 드로잉북을 샀어요. 


위 그림은 손풀기로 한 시간 정도 그려본 그림이에요.

형태 신경쓰지 않고 사진보고 뎃생하다가 결국 포토샵에서 조금 수정했네요.

부담없어서 재밌었습니다.


디지털 작업을 하다보면 자유도가 너무 높아 오히려 겁을 많이 먹게 되더라구요. 

그림 앞에서 마음이 많이 망설여질 땐 종이에 연필 추천드려요.



--------------------------------------------------------------------------------------------------------

+20190603



--------------------------------------------------------------------------------------------------------

+20190530

아주 오랜만에 손 푸네요. 손 풀 시간도 없이 지냈다는게... 바빴구나 싶으면서도 참, 크로키를 일상으로 만들고 싶었는데. 는 앞으로 그렇게 만들면 되겠죠? 인체 근육에 대한 이해도가 조금 더 올라가서 얼른 인체 드로잉도 많이 해보고 싶어요.

요즘에는 헬스도 시작했네요. 예전에 PT받았던게 정말 유용했어요. 헬스가 재미없다는 건, 아마도 운동하는 방법에 대해 이해할 기회가 없었기 때문이 아닐까...라는 생각도 드는 요즘입니다. 하루를 22시간이라고 생각하고, 2시간 정도는 운동을 하거나 스스로를 위해 쓰려고 하고 있어요. 체력이 너무 없어서 가라앉거나 쉽게 지치고 쉽게 포기하던 것이 습관이 되어버린 날들이, 체력이 조금씩 오르면서 활기가 생기더라구요. 특히 폼롤러와 맛사지볼을 알기 전의 저와 알게 된 후의 저는 완전 달라진 듯 해요. 온갖 통증들이나 근육통에 무기력하게 당하고만 살다가, 이젠 그것들을 스스로 컨트롤 가능하단 걸 알게 되니까 조금은 안심되고 조금은 더 용기가 생겨요. 


격일로 운동하니까 하루는 책을 읽거나 종일 드로잉을 할까 해요. 요즘은 손 스케치에 대한 욕심이 느네요. 제임스 진 전시를 봐서 그런가봐요. 9월 1일까지니까 관심있으신 분들은 꼭 가보시길 바래요. 강추합니다, 표값이 전혀 아깝지 않아요. 


sns는 거의 접은지 1년 정도를 유지하다가, 최근에는 조금씩 해보고 있어요. 에너지가 들기는 해서 다시 블로그에 집중하고, sns는 소식을 전하는 알림으로만 쓸까 생각중이에요. 


정신없지만, 그래도 잘 지내고 있습니다. 


--------------------------------------------------------------------------------------------------------

+20190218


크로키를 통해 배운 것들: 

- 틀릴까봐 고민하는 사이 시간은 흘러간다.

- 복잡한 인체도 단순하게 보자.

- 큰 비율이 틀리면 아무리 디테일한 그림을 그려도 틀려보인다. 

- 각 인체부위마다 앞/뒤/좌/우/위/아래 면이 있다. 우리 눈(감상자의 눈)에 각 부위의 어떤 면이 가장 많이 보이는지를 파악하고 나면 나머지(근육을 어디에 붙이고, 각 관절이 어딜향하고 정하는 것)는 쉽다.

- 나는 완벽하지 않다. 한 번에 완벽한 선이 나오는 것은 단기간에 만들어지는 내공이 아니다.

- 정해진 목표를 정해진 시간 안에 시도해보고, 완성하지 못했다면 넘어가볼 필요가 있다. 질질 끌다보면 다음 것들도 놓치게 된다.

--------------------------------------------------------------------------------------------------------

+20190214

--------------------------------------------------------------------------------------------------------

+20190213




--------------------------------------------------------------------------------------------------------

+20190211

오늘도 30초... 손풀기! 


--------------------------------------------------------------------------------------------------------

+20190210

구정 설 쇠러 몇 시간씩 차 타고, 갑자기 찬 바람 쐬고 했더니 몸살이 왔었다. 목이 찢어질 것 같고 머리 아프고 해서 거의 3일을 누워지낸 듯- 그래서 이제 다시 손 푸는데 역시 쉬면 바로 티가 난다. 아아아주 느리고 버벅거린다. 다시 열심히 풀어야지!


수강생 분들이 아주 열심히 숙제를 해오셔서 너무나 너무나 행복하다. 나도 지지 않도록 더 열심히 해야지! 튜토리얼을 하나씩 짜서 공유해야겠다. 




--------------------------------------------------------------------------------------------------------


+20190209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2 3 4 ··· 216 next